뉴스

'정글의 법칙' 이달소 츄, 잘 익힌 문어숙회에 "부드러운 연두부 같아"

'정글의 법칙' 이달소 츄, 잘 익힌 문어숙회에 "부드러운 연두부 같아"

SBS 뉴스

작성 2021.04.24 2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의 법칙 이달소 츄, 잘 익힌 문어숙회에 "부드러운 연두부 같아"
이달소 츄가 다양한 표현법으로 눈길을 끌었다.

2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봄'(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제주도에서 맞는 첫 식사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병만족장은 박군, 박태환과 함께 밤바다로 사냥을 나가 문어 2마리, 호박돔, 아홉동가리, 뿔소라를 획득했다.

이를 본 이달소 츄는 "여기 수산시장 있어요?"라며 감탄했고, "이거 교과서에서만 보던 건데"라고 제 눈을 의심했다.

이에 김병만은 아홉동가리는 비늘을 포일 삼아 통째로 구워 먹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리고 호박돔은 배만 따서 다음 날을 위해 아껴두자고 했다.

잘 구워진 아홉동가리의 비늘을 벗겨내자 탐스러운 속살이 드러났다. 아홉동가리 구이를 맛 본 지상렬은 "이건 그냥 고기야. 말도 안 된다"라고 감탄했다. 두꺼운 비늘이 포일 역할을 하며 생선의 육즙을 그대로 지켜주어 풍미를 더 했던 것.

이어 병만족은 문어숙회도 나눠 먹었다. 그런데 모두들 아무 말 없이 문어를 씹기만 했다. 이에 지상렬은 "식감이 어느 정도냐면 타이어다. 자동차도 굴리게 생겼다"라며 "난 강냉이(?)가 흔들리는데 좀 잘라먹어야겠다"라고 질긴 식감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결국 김병만은 문어를 다시 익혀서 먹자고 제안했고, 츄와 김혜윤이 따 온 유채꽃과 참게까지 함께 넣어 문어를 다시 푹 끓였다. 그리고 병만족은 오랜 시간 인내를 가지고 문어가 익기를 기다렸다.

드디어 두 번째 문어 시식 타임. 지상렬은 "아까랑 정말 달라. 말도 마라"라며 아까와는 확 달라진 식감에 감탄했다. 또한 츄는 "우와, 씹자마자 부드럽다. 연두부 같다"라고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SBS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