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글의 법칙' 김병만X박태환X박군, 제주 닭새우 '크레이피시' 사냥 실패

'정글의 법칙' 김병만X박태환X박군, 제주 닭새우 '크레이피시' 사냥 실패

SBS 뉴스

작성 2021.04.24 23: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의 법칙 김병만X박태환X박군, 제주 닭새우 크레이피시 사냥 실패
닭새우 특공대가 닭새우 사냥에 실패했다.

2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봄'(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닭새우를 사냥하기 위해 밤바다로 나선 병만족장과 부족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병만 족장은 엄청난 사이즈의 무언가를 잡아 올려 눈길을 끌었다. 그가 잡은 것은 바로 호박돔. 모두 함께 먹어도 될 정도의 사이즈의 호박돔에 제작진도 감탄했다.

박태환은 슈트 속으로 들어오는 바닷물에 애를 먹었다. 그는 "옆구리 허리 쪽으로 물이 계속 들어오는데 바닷물이 너무 찼다. 차가운 물 때문에 근육이 경직되고 그러니 탐사가 쉽지 않았다"라고 난감해했다.

또한 박군은 "파도가 너무 세서 멀미를 할 거 같았다. 조금 시간이 지체된 상태라 더 있으면 안 될 거 같았다"라며 거센 파도와 저체온증을 우려해 철수를 결정했다. 그러나 철수를 결정하고 밖으로 나가는 사이에도 바닷속에서 발견한 소라를 놓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병만 족장도 길어지는 탐사 시간에 철수를 결정했다. 특히 그는 마지막으로 문어 한 마리를 잡아 클래스를 증명했다.

입수 2시간 만에 밖으로 나온 닭새우 특공대는 닭새우를 잡지 못했음에도 문어 2마리와 아홉동가리, 호박돔, 뿔소라 등의 식량 채집에 성공했다.

(SBS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