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명희 "靑, 재보선 전 '이물질 주사기' 보고 받고 공개 안 해"

조명희 "靑, 재보선 전 '이물질 주사기' 보고 받고 공개 안 해"

SBS 뉴스

작성 2021.04.24 0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명희 "靑, 재보선 전 이물질 주사기 보고 받고 공개 안 해"
청와대가 '쥐어짜는'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사실을 지난 재보선 전 보고받고도 공개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의힘은 선거 과정에서 민주당이 LDS 주사기 성과를 홍보한 점을 들어 청와대와 정부가 재보선을 의식해 이를 숨긴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2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식약처는 지난달 15일 청와대에 LDS 주사기 이물질 신고와 회수 조치를 보고했다.

지난 2월 27일 신고를 최초 접수하고 17일 만에 청와대에 알린 것이다.

식약처는 청와대 보고 사흘 뒤인 지난달 18일 해당 주사기 70만개의 사용을 중지하고 회수 조치에 나섰다.

이 때는 재보선 약 20일 전으로, 정부가 국산 LDS 주사기로 백신 1병당 접종 인원을 늘릴 수 있게 됐다며 성과를 홍보할 시점이었다.

이물질 문제로 LDS 주사기들이 회수된 사실은 재보선 이후인 지난 17일에야 언론 보도로 알려졌다.

조 의원은 "정부가 극찬해 온 ''에서 이물질이 나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선거에 영향을 줄까 우려해 발표를 미뤘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보호해야 할 정부가 정권의 이익을 우선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