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년 전 다 떠난 줄 알았던 폐가…택배 들어오는 사연

5년 전 다 떠난 줄 알았던 폐가…택배 들어오는 사연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1.04.24 0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 용인시에 있던 경찰대학이 다른 곳으로 옮긴 뒤, 원래 학교가 있던 부지 개발이 지연되면서 직원들이 살던 관사도 그 자리에 남아 있는데요. 지금은 관리도 되지 않는 이 관사에 사람이 살고 있는 게 확인됐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박재현 기자가 가봤습니다.

<기자>

금이 간 건물 곳곳이 무너져 내릴 듯 으스러져 있습니다.

옛 경찰대학 관사로 쓰인 3층짜리 낡은 아파트입니다.

옛 관사
[인근 주민 : 우연히 지나가다가 발견을 했죠. 옷가지가 널려 있더라고요. 안에요. 어떻게 거기서 살 수가 있을까 무서울 텐데.]

한동안 지켜보니 차량이 들락날락합니다.

택배까지 오는 것을 보면, 확실히 사람이 살고 있습니다.

[택배 기사 : (여기 사람 살아요?) 네.]

빨래가 걸려 있고 불도 켜져 있는데, 누가 살고 있는 걸까?

[아파트 주민 (전 경찰대 교직원) : 여기 경찰대 직원 아니면 누가 들어와요. 여기서도 아산까지 출퇴근하는 사람도 있어요. 애들 학교 문제…개인별 사정이 복잡한 게 있잖아요.]

전·현직 경찰대 교직원 16세대가 5년 간 비어있는 줄 알았던 이곳에 살고 있는 것입니다.

현재 이곳 부지는 LH 소유입니다.

건물은 심하게 낡았지만 임대료 한 푼 낼 필요가 없고, 돈만 내면 전기와 수도도 쓸 수 있습니다.

알음알음 입소문이 났는지, 지난해에만 네 세대가 슬그머니 새로 들어와 살고 있습니다.

문제는 안전입니다.

3년마다 받아야 하는 주택 점검 대상에 빠져 있으니, 지자체도 아파트의 안전 상태를 파악할 수 없습니다.

취재가 시작되자 LH는 경찰대와 협의해 거주자에 대한 조속한 퇴거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