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요즘엔 처녀가 없어", "강남·분당 못 살면 개"…해경 간부 직위 해제

[단독] "요즘엔 처녀가 없어", "강남·분당 못 살면 개"…해경 간부 직위 해제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21.04.23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요즘엔 처녀가 없어", "강남·분당 못 살면 개"…해경 간부 직위 해제
직원들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포함한 온갖 막말을 했다가 청와대로부터 감찰을 받게 된 해경의 고위 간부가 직위해제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경 등 관계자에 따르면 해경은 청와대 감찰과 별도로 A 국장에 대한 자체 감찰에 착수하고, 감찰이 끝날 때까지 A 국장을 직위해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과 해경의 자체 감찰이 모두 끝나는대로 A 국장에 대한 징계 수위가 결정될 전망입니다.

A 국장은 경무관급 고위직입니다.

A 국장은 지난 달 초 해경 직원 간담회 자리에서 안보 관련 발언을 하다 뜬금없이 "여자는 전쟁나면 위안부 피해자처럼 성폭력을 당하게 된다", "요즘엔 처녀가 없다"는 등의 말을 했다가 감찰을 받고 있습니다.

또 자신의 연애 경험을 얘기하며 여성의 속옷을 언급하는 등 성희롱성 발언도 수차례 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습니다.

자신을 비롯해 강남과 분당에 거주하는 사람은 호랑이, 그 자녀는 호랑이 자식으로 비유하고, 다른 지역에 거주하는 직원들은 개, 그 자녀는 개의 자식이라고 표현하는 막말도 했다고 직원들은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