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민 반발에 태릉도 과천도 삐걱…공급 차질 빚나

주민 반발에 태릉도 과천도 삐걱…공급 차질 빚나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21.04.23 20:27 수정 2021.04.23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8월 부동산 대책 발표에서, 정부가 국방부의 태릉 골프장 부지에 아파트 1만 가구를 짓겠다고 했었는데, 주민들이 전면철회를 요구하며 반발하자 노원구가 공급량을 그 절반으로 줄이자는 타협안을 내놨습니다.

이에 대한 반응은 어떤지, 또 다른 공급대상지역 분위기는 어떤지, 화강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노원구청이 주민들에게 돌린 문자 메시지입니다.

태릉골프장에 들어설 아파트를 1만 가구가 아닌 5천 가구 이하로 줄여 달라고 국토부에 요청했다는 내용입니다.

개발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는 주민 반발에 노원구가 국토부에 타협안을 제시한 겁니다.

[유봉선/노원구 도시관리과장 : 개발 권한이 서울 시장이나 노원 구청장한테 없고 전부 국토부에 있습니다. 고밀도로 하게 되면 난개발이 되기 때문에 저밀도로 개발해줄 것을 요청했고요.]

주민들은 하지만 녹지 보존 필요성과 교통난 우려 등 때문에 이 타협안조차 반대하고 오승록 노원구청장에 대한 주민 소환 절차를 시작했습니다.

또 다른 8·4 대책 대상지로 4천 가구가 들어설 과천 정부 청사 부지 역시 주민 반발로 정부와 지자체 협의가 중단된 상황입니다.

[권대중/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 정부가 일방적으로 사업계획을 발표하고 추진하다 보니까 지자체와도 갈등이 생기고 또 지역주민과도 갈등이 생기는 겁니다. 3기 신도시 여섯 군데가 다 그럴 가능성이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태릉 골프장 개발계획 재검토를 공약으로 내세운 것도 국토부로서는 부담입니다.

국토부는 골프장 부지의 주택 공급량을 줄이는 대신 주변 다른 땅을 더 개발하는 등의 방안을 놓고 지자체와 협의 중이라며, 공급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김민철, 영상편집 : 최진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