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투기 의혹' 강기윤 압수수색…전 행복청장 소환

'투기 의혹' 강기윤 압수수색…전 행복청장 소환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1.04.23 20:25 수정 2021.04.23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현직 국회의원 가운데에는 처음으로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 관련 회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주택도시공사 SH 직원들이 개발 정보를 빼돌리고 뇌물을 챙긴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전병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찰은 어제(22일) 강기윤 의원이 대표이사를 지냈던 경남 창원의 한 제조업체와 강 의원 부인과 아들이 최대주주인 관련 회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강 의원 측은 지난 2018년, 경남 진해항 제2부두 터 2만 4천여 평을 감정액의 절반 수준인 270억 원에 사들였습니다.

이후 2차례에 걸쳐 6천 평을 매각해, 30억 원 상당의 시세 차익을 챙긴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강 의원은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현재 강 의원을 포함해, 국회의원 10명의 투기 의혹을 수사 중입니다.

고발인과 진정인 조사를 모두 마친 만큼, 다른 의원들에 대한 강제수사도 곧 시작될 전망입니다.

개발 정보를 미리 빼돌려 세종시 땅을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는 이 모 전 행정복합도시청장도 오늘 소환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주택도시공사, SH 직원들의 뇌물 수수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택지지구 개발 관련 내부 정보를 부동산 업자들에게 넘기는 대가로 금품을 챙겼다는 것입니다.

경찰은 내사를 거쳐, SH 본사와 지역 센터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오늘 압수수색, 어느 부서 하셨습니까.]

현재까지 수사 선상에 오른 직원은 3명으로 알려졌는데 조사 과정에서 뇌물 수수 규모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최진혁 KNN, 영상편집 : 김준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