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벨기에 대사관, 한국인 비난 댓글에 대놓고 '웃겨요'

벨기에 대사관, 한국인 비난 댓글에 대놓고 '웃겨요'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23 16:20 수정 2021.04.23 16: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벨기에 대사관, 한국인 비난 댓글에 대놓고 웃겨요
벨기에 대사 부인
주한벨기에대사관이 대사 부인의 옷가게 직원 폭행에 대해 유감을 표했지만, 사건에 대한 공분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23일) 주한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에는 이 사건에 대한 대사관 대응을 비난하는 댓글 수백 개가 달렸습니다.

특히 한 네티즌은 대사관이 한국인들을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비난한 외국인의 댓글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점을 문제 삼았습니다.

한 외국인이 한국인들을 "울보들"로 칭하며 "중국인이 너희 뺨을 때리니까 너희 인종차별주의자들이 우는 모습이 즐겁다"라는 댓글을 올렸는데 여기에 대사관이 '웃겨요'를 눌렀다는 것입니다.

주한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에 한 외국인이 올린 한국인을 비난하는 내용의 댓글에 대사관이 '웃겨요'를 누른 모습. (사진=독자 제공, 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이 댓글은 현재 삭제된 것으로 보이지만 캡처본이 남아있습니다.

일부 네티즌은 대사관이 어제 페이스북에 올린 한글 사과문이 존댓말로 돼 있지 않다는 점을 문제 삼아 진정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대사 부인이 중국 출신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험한 표현을 쓴 글도 보였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