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배우에 폭탄 조끼 입히고 "우린 ISIS"…도 넘은 몰카

여배우에 폭탄 조끼 입히고 "우린 ISIS"…도 넘은 몰카

SBS 뉴스

작성 2021.04.23 1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를 통해 오늘(23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이라크에서 도를 넘은 몰래 카메라 때문에 한 여배우가 기절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선 넘은 몰래 카메라'입니다.

이라크의 여배우 네스마가 공포에 질려 울부짖습니다.

그의 눈을 가리고 손을 묶은 남성들은 폭탄 조끼까지 입히며 자신들이 ISIS 테러리스트라고 주장합니다.

곧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 네스마는 두려움에 비명을 지르고 이성을 잃은 모습이었는데, 알고 보니 이 모든 상황은 현지의 TV 프로그램 제작진이 꾸며낸 몰래 카메라였습니다.

완전히 속은 네스마는 충격을 받고 쓰러졌다가 눈물을 쏟았는데요.

이 프로그램은 이라크의 축구 국가대표 알라 마하위도 같은 방식으로 속여 살려 달라고 애원하는 장면까지 고스란히 방송됐습니다.

현지에선 극악무도한 테러를 오락 소재로 삼았던 프로그램에 대해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제대로 선을 넘었네요!" "저러다 심장마비라도 오면 어쩌나요? 법으로 처벌해야 합니다!!" 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Asia TV)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