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검 "'이성윤 수사심의위' 소집 결정"

대검 "'이성윤 수사심의위' 소집 결정"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21.04.23 1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성윤 서울 중앙지검장이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관련 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요청한 걸 대검찰청이 수용했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 지검장의 수사심의위원회 요청과 후임 총장 인선 절차 사이에 연관성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은 오늘(23일) 오전,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금 사건과 관련해 이성윤 서울 중앙지검장의 요청을 받아들여 수사심의위원회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 지검장의 방어권 보호를 위해 기소 여부에 대한 판단뿐 아니라, 수사를 계속할 것인지 여부도 심의위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이 지검장 측은 어제, 기소를 전망하는 보도가 잇따르고 표적 수사마저 염려되는 상황이라며 수사심의위 개최를 수원지검에 요청했습니다.

심의위 개최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는 상황 속에서 오는 29일에는 차기 총장 인선을 위한 추천위 첫 회의가 열립니다.

관심은 회의 직후 추려진 3명 이상의 검찰총장 후보군에 이성윤 지검장이 포함되는지 여부입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출근길에서 이 지검장의 수사심의위 요청과 후보추천위 일정 간의 연관성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박범계/법무부 장관 : 다음 절차로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일정이지, 일선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한 상관성은 전혀 없습니다.]

다만, 차기 총장 인선 기준으로 대통령 국정 철학에 대한 상관성을 언급한 만큼 친정부 성향으로 분류되는 이 지검장 카드가 여전히 살아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