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계상, 알고보니 지난해 뇌동맥류 수술…"다시 살 기회 얻어 감사"

윤계상, 알고보니 지난해 뇌동맥류 수술…"다시 살 기회 얻어 감사"

SBS 뉴스

작성 2021.04.23 14: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계상, 알고보니 지난해 뇌동맥류 수술…"다시 살 기회 얻어 감사"
약 1년간 활동이 뜸했던 배우 윤계상이 지난해 뇌동맥류 수술을 받았다고 뒤늦게 고백했다.

윤계상은 남성패션지 '지큐코리아' 5월호 촬영을 하며 오랜만에 공식활동에 나섰다. 최근 드라마 '크라임퍼즐' 출연을 확정 짓고 새롭게 시동을 걸고 있는 그는 '자유'를 콘셉트로 색다른 화보 촬영에 임했다.

공개된 화보 속 그는 슈트가 아닌 모자, 니트, 숏츠 등 캐주얼한 차림으로 편안한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다. 윤계상이 가진 여유로움과 자유분방함 그리고 산뜻함이 묻어나는 이번 화보는 오랜만에 팬들에게 새로운 선물이 됐다.
윤계상
윤계상은 화보 시안 속에 "(늘 몸에 꼭 맞는 슈트 차림에서 벗어나)자유로웠으면 좋겠다"는 글을 읽고 울컥해 했다. 그 이유를 묻자 "자유롭고 싶은 마음은 계속 있는 것 같다. 난 '소년대성'의 표본으로 너무 어릴 때 너무 잘 돼서 내려오는 길만 남은 것 같은 공포감 속에 살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러면 더 예민해지고 그 안에 갇혀서 '자유롭다'라는 것을 잊게 된다. 그 시도가 불편해지고 무섭고 아예 안 하게 된다. '자유로워도 돼요', '충분히 잘 살아왔고 좋은 사람이다'라는 말에 위로를 얻는다"고 지난날에 느낀 강박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특히 그는 지난해 뇌동맥류 수술을 받았다고 처음으로 밝혔다. 윤계상은 "지났으니 이야기하는 건데 작년에 뇌동맥류 판정을 받고 혈관에 스텐트와 코일을 심었다. 미리 발견해서 다행인데 그런 걸 겪으면서 생각이 달라졌다. 몰랐으면 어느 날 갑자기 죽을지도 모를 일이다. 우연한 계기로 발견하고 다시 한 번 살 수 있는 기회를 받은 것이라 생각했다. 운이 좋았다"고 덤덤히 이야기했다.
윤계상
포기를 잘 안 하는 성격인 그는 새로운 화두로 '협업'을 꼽았다. 힘들 땐 도움을 청하고 함께 만들어 가고 싶은 속내를 이야기하며 "올해는 진짜 열심히 일하는 태도를 취할 거고 너무너무 활발하게 움직일 것"이라는 포부를 전했다.

윤계상은 1년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회복에 집중한 덕에 이제 건강해진 상태에서 새 소속사 저스트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맺고 차기작 출연을 결정하는 등 의욕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윤계상
[사진제공 = '지큐코리아' 5월호]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