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복회장 멱살' 상벌위 아수라장…후손끼리 '주먹질'

'광복회장 멱살' 상벌위 아수라장…후손끼리 '주먹질'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23 12:36 수정 2021.04.23 1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광복회장 멱살 상벌위 아수라장…후손끼리 주먹질
▲ 상벌위원회의 언론 공개 요청하며 입장하려다 광복회 관계자들 제지받는 광복회원 김임용 씨

최근 공개석상에서 김원웅 회장의 멱살을 잡은 독립유공자 후손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광복회 상벌위원회가 오늘(23일)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마무리됐습니다.

광복회 관계자는 "오늘 결론을 내지 않고 정관에 따라 오는 28일 오전 10시 30분 2차 상벌위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광복회 상벌위는 오늘 오전 10시 30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회원인 김임용(69) 씨가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소명을 들은 뒤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김원웅 회장에 반대하는 회원들이 주축이 된 '광복회 개혁모임'과 '광복회 정상화추진본부' 소속 30여 명이 상벌위에 앞서 광복회관 앞에서 김 회장 사퇴를 촉구하는 맞불 집회를 열며 시작부터 파행을 예고했습니다.

실제로 상벌위는 당초 10시 30분으로 예정돼 있었지만, 광복회 관계자들이 김 씨 외에 다른 사람의 건물 출입을 제지하자 이에 반발한 회원들이 진입을 시도하며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상벌위가 예정된 회관 4층에서도 김 씨와 함께 온 회원들과 이를 막으려는 광복회 관계자 등이 고성과 주먹다짐을 주고 받으며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습니다.

결국 상벌위원들은 김 씨 반발 등 상황을 종합 고려해 결론을 내릴 수 없다고 보고 내주 다시 회의를 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의장과 대한민국임시정부 국무위원 등을 역임한 김붕준(1888∼1950) 선생의 손자인 김 씨는 앞서 지난 11일 열린 제102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김원웅 회장의 멱살을 잡았다가 제지당했습니다.

이에 상벌위 측은 '광복회장 및 광복회, 광복회원의 명예 실추' 등을 이유로 관련 정관 및 상벌규정에 따라 징계사유에 해당한다며 김 씨 측에 출석을 통보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광복회 개혁모임' 등은 "정치인 출신 김원웅이 광복회장이 된 이후 지난 2년간 정치판의 중심에 서서 순수한 독립정신을 왜곡하는 돌출 언행으로 회원들의 실망을 넘어 규탄 대상이 됐고, 국민 분열과 회원 편 가르기를 일삼는 게 일상이 됐다"며 "징계를 받아야 할 사람은 김원웅 회장"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