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호주 골프 간판 스콧, 도쿄올림픽 불참…"가족과 시간 보내겠다"

호주 골프 간판 스콧, 도쿄올림픽 불참…"가족과 시간 보내겠다"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1.04.23 11:23 수정 2021.04.23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호주 골프 간판 스콧, 도쿄올림픽 불참…"가족과 시간 보내겠다"
호주 골프의 간판 선수 애덤 스콧이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미국 골프채널은 스콧이 올림픽에 출전할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도쿄올림픽 출전을 포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스콧의 매니저는 골프채널에 "스콧이 너무 바빠 어린 세 자녀와 충분한 시간을 보내지 못했다"면서 도쿄올림픽 기간에는 집에서 가족과 시간을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스콧은 지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도 불참했습니다.

세계 랭킹 35위로 호주 선수로는 캐머런 스미스(25위)에 이어 두 번째인 스콧을 대신해 세계 37위인 마크 리슈먼이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전망입니다.

2016년 리우올림픽 때 지카바이러스 때문에 출전을 고사했던 리슈먼은 도쿄올림픽에는 기회가 있으면 출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리슈먼도 출전하지 않는다면 맷 존스(53위), 제이슨 데이(58위) 등에 기회가 돌아갑니다.

이에 앞서 지난 3월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메이저대회 등 주요 대회 일정을 고려해 도쿄올림픽에는 나가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