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남기 "백신 도입 지연 없어…추가 물량 협의 매우 진전"

홍남기 "백신 도입 지연 없어…추가 물량 협의 매우 진전"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4.23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남기 "백신 도입 지연 없어…추가 물량 협의 매우 진전"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현재까지 백신 도입 예정 물량이 지연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홍 총리대행은 오늘(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일각에서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토대로 백신 대란, 도입 지연, 접종 차질 등 과도한 불안감을 초래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접종 속도를 기하급수적으로 빠르게 할 것"이라며 "11월 집단면역 추진이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일부 제약사와는 상당한 물량의 추가 공급에 대한 협의가 매우 진전됐다"고 소개하고 "정부의 백신 추가 도입 노력은 기존 계약의 차질 때문이 아니라 추가 소요 가능성 등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홍 총리대행은 백신 부작용 우려에 대해 "백신 접종과 인과관계가 있는 피해가 발생하면 '예방접종피해 국가 보상'에 따라 보상이 이뤄진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 증상을 보여 입원한 40대 간호조무사 사례에 대해선 "연관성 검토와는 별도로 의료보험제도에 따른 치료비 보전 등 보호조치를 신속히 취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