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대? 훈육이라 말해…그 엄마들이 육아 무식자들"

"학대? 훈육이라 말해…그 엄마들이 육아 무식자들"

'인천 어린이집 학대사건' 수사 기록 입수

홍영재 기자 yj@sbs.co.kr

작성 2021.04.23 07:43 수정 2021.04.23 10: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장애 아동을 포함해 아이 10명을 상습 학대, 방조한 혐의로 인천의 한 국공립어린이집의 원장과 교사 전원이 현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저희가 법원에 제출된 수사 기록을 입수했는데, 책임자인 원장부터 학대 문제를 얼마나 가볍게 여겼는지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습니다.

홍영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교사 2명이 구속기소되고, 원장과 나머지 교사 4명도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인천 어린이집 학대사건.

검찰이 원장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확보한 통화 내용에 따르면 학대 사실이 처음 발각된 바로 다음날, 원장이 한 교사와 통화하는데 "아동 학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조사를 받게 되면 훈육 차원이었다"고 말하라고 지시합니다.

학대 사실을 문제 삼는 부모들에 대해서는 "미안한 마음이 1도 없다. 이 엄마들이 육아 무식자들"이라고도 말합니다.

"꿀밤 몇 번 때린 게 살인, 강도, 절도도 아닌데 여론에 휩쓸려 처벌을 중하게 받으면 억울하다"고도 했습니다.

수사기관이 CCTV로 확인한 학대행위만 두 달간 263건인데 원장은 학대를 전혀 몰랐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원장실 원장 자리 코앞에 CCTV 모니터가 설치돼 있었습니다.

게다가 학대가 이뤄진 교실은 원장실에서 불과 몇 발자국 떨어져 있습니다.

구속된 교사는 평소 보육의 어려움을 토로하며 학대 사실까지 고백했는데 "알아서 하라"는 답을 들었다며 원장이 학대 상황을 모를 수 없다고 진술했습니다.

검찰은 이 같은 수사 내용을 토대로 원장의 학대 방조 혐의를 입증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