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금 제때 안 내…국토장관 후보자엔 위장전입 의혹

세금 제때 안 내…국토장관 후보자엔 위장전입 의혹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4.23 07:25 수정 2021.04.23 10: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장관 후보자들이 세금을 제때 안 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자녀 위장전입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백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2015년, 2018년도분 종합소득세 157만 원을 지명 직전인 지난 8일에야 냈습니다.

임 후보 측은 "자진신고 대상인 강연 등 기타 소득을 누락 한 걸 뒤늦게 알았다"고 밝혔습니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도 2016년과 2017년 귀속연도분의 종합소득세 393만 원을 지난달 26일에 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장관 후보로 검증 대상이 되고 나서야 세금을 낸 것입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도 2015년과 2017년도분 종합소득세 429만 원을 지난해 말 납부했습니다.

노 후보자와 문 후보자는 "연말정산을 하면서 인적공제 대상이 아닌 가족을 공제 대상으로 잘못 올렸는데 세무당국이 이를 종합소득세로 부과한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는 해명을 내놨습니다.

주거 정책을 총괄할 노 후보자와 관련해서는 위장전입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노 후보자 차남이 초등학교 입학하기 직전인 2001년 1월, 부인과 차남만 서울 방배동으로 주소를 옮겼다가 석 달여 만에 사당동 집으로 복귀했습니다.

또 장남이 초등학교 5학년이던 2003년에는 부인과 두 아들만 반포동 처제 집으로 주소를 옮겼다가 2년 뒤 반포동에 산 집으로 주소를 합쳤습니다.

진학 문제로 위장전입했던 것이냐는 의혹에 노 후보자는 부적절한 주소지 이전이라는 점은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국으로 교육 파견을 떠나기 전 차남이 두 달만이라도 유치원 단짝과 함께 지내고 싶어해 방배동으로 주소를 옮겼고, 외국에서 돌아온 뒤에는 기존 사당동 집이 안 팔려 다른 가족만 먼저 반포동에 전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