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거돈 성폭력' 피해자 "현충원 사과, 모욕적"

'오거돈 성폭력' 피해자 "현충원 사과, 모욕적"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1.04.22 19: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거돈 성폭력 피해자 "현충원 사과, 모욕적"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박원순, 오거돈 전 시장의 피해자를 언급한 데 대해 오거돈 성폭력 피해자가 공개 입장문을 냈습니다.

윤 위원장은 오늘(22일) 아침 현충원을 찾은 뒤 현충탑 앞에 무릎을 꿇고 참배했습니다.

이후 방명록에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문구를 남겼습니다.

윤 위원장은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 당이 충분히 마음으로부터 사과를 드리지 못한 것 같았다"며 메시기를 남긴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현충원이 사과를 하기에 적당한 곳이 아니라는 지적에 윤 위원장은 "국민들께 드리는 말씀이었다"며 "별도의 뜻을 전달할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그렇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오거돈 전 시장의 성폭력 피해자는 "이제는 생각하지 말아야지 다짐할 때마다 비상식적인 일들이 발목을 잡는다"며 "도대체 왜 현충원에서 사과를 하시나"라는 공개 입장문을 올렸습니다.

피해자는 지난달 김태년 전 당대표 직무대행이 회신문에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단단히 조치하겠다"고 적은데 반해 "(당시 밝힌) 조치와 결과는 감감무소식"이면서 "현충원에서 사과한 것은 모욕적"이라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