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춤주춤' 민주당 초선 쇄신론…당헌·당규 재개정 미지수

'주춤주춤' 민주당 초선 쇄신론…당헌·당규 재개정 미지수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4.22 18: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주춤주춤 민주당 초선 쇄신론…당헌·당규 재개정 미지수
4·7 재보선 참패 이후 당내 혁신 목소리를 내온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오늘(22일) 당 쇄신안을 지도부에 제시했습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 비위 사건 피해자에 대한 지도부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는데, 당헌·당규 재개정 논의는 쇄신안에서 빠졌습니다.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더민초') 운영위원장은 쇄신안 발표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재보선의 원인을 유발한 경우, 후보자를 내지 않는다는 기존 당헌·당규는 우리가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는 걸 반성했다."라면서도 "그것이 곧바로 옛날로 꼭 돌아가야 한다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지키지 못할 약속을 했다는 것에 비판의 초점이 있는 것"이라며 "원래부터 그걸 만들지 말았어야 했는데 왜 지키지 못할 약속을 만들었냐는 입장도 있고, 다시 원래대로 돌아가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은 지난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라는 기존 당헌을 개정하고 후보를 냈습니다.

지난 9일 민주당 초선 의원들은 공동 입장문을 통해 "당헌·당규에 의하면 이번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은 후보공천을 하지 않았어야 한다."라며 "국민적 공감 없이 당헌·당규 개정을 추진하여 후보를 낸 뒤 귀를 막았다."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민주당 초선 의원들은 관련 논의를 이어왔지만, 해당 입장문 발표 후 2주가량 지난 오늘 당헌·당규 재개정 관련 내용을 쇄신안에 담지 못했습니다.

오늘 발표한 쇄신안에는 당 대표가 주재하는 쇄신위원회 구성, 성 비위 사건에 대한 반성과 국민,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 당 지도부의 사과, 국민과의 소통 강화 프로그램 마련, 당 주도의 당·정·청 관계 수립, 당내 민주주의 강화가 포함됐습니다.

또, 초선 의원들의 목소리를 전달할 당 원내 부대표에 민병덕 의원과 이수진(비례) 의원을 추천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