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당 초선 의원 모임 '더민초', 당내 쇄신위 구성 요구

여당 초선 의원 모임 '더민초', 당내 쇄신위 구성 요구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1.04.22 1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당 초선 의원 모임 더민초, 당내 쇄신위 구성 요구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당 지도부에 자체 쇄신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초선 의원 모임 '더민초'는 오늘(22일) 성명서를 내 "당의 근본적이고 지속적인 쇄신안 마련을 위해 당 쇄신위원회 구성을 요구한다"며 "당정청 관계에 민심이 반영되도록 주도성을 발휘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국민과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더민초는 국민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여의도와 전국 각 지역위원회에 '쓴소리 경청 텐트'를 설치하고 세대별 심층토론회도 정기적으로 개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성명은 지난 9일부터 오늘까지 모두 4차례 모임과 9개 분과별 토론을 거쳐 마련됐습니다.

그는 이번 쇄신안에 '조국 사태'나 부동산 문제에 대한 언급이 빠진 데 대해선 "조국 문제는 2030 의원들이 의견을 표출한 바 있다"며 "앞으로 정책 쇄신안은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2∼3개월간 지속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더민초는 원내대표단에 민병덕 의원과 이수진 의원을 추천하기로 했는데, 이는 앞서 윤호중 원내대표가 남녀 의원 각 1명을 추천해달라고 요청한 데 따른 결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