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가까이 오기만 해"…주차장 점령한 '앵그리 버드' 정체

[Pick] "가까이 오기만 해"…주차장 점령한 '앵그리 버드' 정체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4.25 08:49 수정 2021.04.25 1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가까이 오기만 해"…주차장 점령한 앵그리 버드 정체
미국 한 식당 주차장에 행인들을 날갯짓으로 위협하는 커다란 새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0일 미국 ABC 등 외신들은 뉴저지주 퍼세이익 카운티의 식당 주차장을 몇 주 동안 떠나지 않는 캐나다기러기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최근 한 손님은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식당을 향해 걸어가던 중 때아닌 습격을 받았습니다. 기러기가 난데없이 날아와 부리로 얼굴을 쪼기 시작한 겁니다. 그는 부리나케 도망쳤지만 얼굴에 검붉은 멍 자국이 남았습니다.

지나가다 걸리면 날갯짓…주차장 점령한 '앵그리 버드' 정체
이후에도 비슷한 사고 신고가 여러 차례 접수되자, 야생동물관리국 직원 존 데칸토 씨는 기러기가 공격성을 띠는 이유를 알아내기 위해 현장 조사에 나섰습니다.

데칸토 씨도 주차장 곳곳을 살피면서 몇 번이나 새의 위협에 시달렸지만, 머지않아  주차장 구석 '풀밭'을 지나갈 때마다 공격이 시작된다는 패턴을 파악해냈습니다.

지나가다 걸리면 날갯짓…주차장 점령한 '앵그리 버드' 정체 지나가다 걸리면 날갯짓…주차장 점령한 '앵그리 버드' 정체
풀밭을 조심스레 살피던 데칸토 씨는 솜털과 나뭇가지로 만든 작은 둥지에서 알을 품고 있는 암컷 기러기 한 마리를 더 발견했습니다.

수컷 기러기가 소중한 알들을 보호하기 위해 지나가는 사람들을 극도로 경계하는 '싸움꾼'이 되었던 겁니다.

캐나다기러기는 평생 한 상대와 짝짓기를 하며, 둘 중 한 마리가 죽을 때까지 20여 년을 함께 보내는 종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지나가다 걸리면 날갯짓…주차장 점령한 '앵그리 버드' 정체
데칸토 씨는 "수컷 캐나다기러기는 매년 번식기인 2월에서 4월 사이 가장 강한 공격성을 보이지만, 이 주차장에 온 지는 보름 정도 되었다고 하니 2주 뒤면 평화롭게 자리를 비워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사람들도 자식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어떤 일이든 불사하지 않나. 그런 의미에서는 캐나다기러기와 사람은 비슷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나가다 걸리면 날갯짓…주차장 점령한 '앵그리 버드' 정체
'뉴스 픽' 입니다.

(사진='Eyewitness News ABC7NY'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