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벨기에 대사 "폭행 사건 유감…부인 대신 피해자에 사과"

벨기에 대사 "폭행 사건 유감…부인 대신 피해자에 사과"

최선길 기자 bestway@sbs.co.kr

작성 2021.04.22 15: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벨기에대사 옷가게 폭행 사과문 (사진=연합뉴스)
부인의 옷가게 직원 폭행 사건에 대해 벨기에 대사가 SNS를 통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벨기에 대사관은 오늘(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보도자료를 내고 주한 벨기에 대사는 지난 9일 벌어진 부인 관련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부인을 대신해 피해자에게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대사관 측은 어떤 상황에서도 그녀가 한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며 벨기에 대사는 부인이 입원하던 당일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임을 경찰로부터 전달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사건에 대한 조사가 아직 진행 중이므로, 주한 벨기에 대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거나 인터뷰하지 않을 것이라며 부인이 가능한 빨리 경찰 조사를 받을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대사 부인이 지난주부터 뇌졸중으로 인해 입원 치료 중으로 현재 경찰 조사에 임할 수 없는 상태로 하루 속히 건강을 회복하고 경찰 조사에 협조해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마무리되기를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 A 씨는 지난 9일 서울 용산구 한 옷가게에서 직원 두 명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사건에 대해 벨기에 대사관 측에 부인이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조사에 임하고 사과할 것을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