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죄를 짓고도 당돌하게 던진 외마디 욕설, 직접 들어봤습니다

죄를 짓고도 당돌하게 던진 외마디 욕설, 직접 들어봤습니다

박정현 작가,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21.04.22 17:58 수정 2021.04.23 0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스토킹하던 직장 동료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죄송은커녕 당돌한 '욕'직구로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여전히 살기 넘치는 피의자의 한마디, 소셜미디어 비디오머그에서 확인해보시죠.

(글·구성 : 박정현 / 영상취재 : 이승환 / 편집 : 김인선 / 담당 : 김정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