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호중, 무릎 꿇고 현충원 참배…박원순 피해자에 사죄도

윤호중, 무릎 꿇고 현충원 참배…박원순 피해자에 사죄도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4.22 11:38 수정 2021.04.22 13: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호중, 무릎 꿇고 현충원 참배…박원순 피해자에 사죄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면서 현충탑 앞에 무릎을 꿇고 참배했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오늘(22일) 아침, 원내지도부와 현충탑에 분향한 뒤 묵념을 하는 과정에서 약 1분간 무릎을 꿇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무릎을 꿇은 이유에 대해 "어려운 정국과 국민에 대한 죄송함 등 만감이 교차해 묵념만으로 충분하지 못하다는 생각이 들어 자신도 모르게 무릎이 꿇어졌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윤 원내대표는 방명록에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 참배를 마치고 작성한 방명록 (사진=연합뉴스)
여기서 '피해자님'이 뜻하는 바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는데,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번 보궐선거의 발생 이유가 되었던 피해자 분들을 언급한 것이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4·7 재보궐선거의 원인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 비위에서 촉발된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