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영국 "대출 끼고 집 사라는 꼴…집권 위한 말 잔치 불과"

여영국 "대출 끼고 집 사라는 꼴…집권 위한 말 잔치 불과"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4.22 11:28 수정 2021.04.22 13: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영국 "대출 끼고 집 사라는 꼴…집권 위한 말 잔치 불과"
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정부·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부동산 규제 완화 움직임에 대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여 대표는 오늘(22일) 오전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10여 년 전, '하우스 푸어' 대란을 경험하고도 대출을 끼고 집을 사라는 꼴이니 무책임의 극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도대체 가치와 철학이 무엇이냐"라고 반문했습니다.

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당색에 빗대 "파란색이 빨간색으로 전이됐다. 초록은 동색이라더니 청색·적색도 동색"이라고 지적한 뒤, "이명박 정권의 부자감세, '빚내서 집 사라'는 박근혜 정권의 '초이노믹스'와 판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여 대표는 "과세 선진화와 조세 정상화 모두 집권을 위한 말 잔치에 불과했냐"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무슨 생각이냐"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