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성용 아버지 "축구센터 만들려고 했을 뿐…투기 아냐"

기성용 아버지 "축구센터 만들려고 했을 뿐…투기 아냐"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4.22 1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성용 아버지 "축구센터 만들려고 했을 뿐…투기 아냐"
농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서울FC의 축구선수 기성용의 아버지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은 "아들 이름으로 축구센터를 만들고 싶었을 뿐 투기가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기영옥 씨는 오늘(2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가 불법이 되는 줄 잘 몰랐던 점이 있었을 수는 있겠으나 '투기'를 목적으로 땅을 샀다는 말을 듣는 것은 너무도 억울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광주경찰청은 기성용과 기 전 단장을 농지법 위반, 불법 형질변경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오늘 밝혔습니다.

기 씨 부자는 2015~2016년 사이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농지가 포함된 토지를 수십억 원에 샀는데, 이후 광주시가 인근 공원 사업부지에 아파트도 지을 수 있게 하면서 큰 시세 차익이 가능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 전 단장은 "박지성과 손흥민처럼 성용이 이름으로 축구센터를 운영하는 게 내 꿈이었고, 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긴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기 전 단장은 광주 시내에서 부지를 찾았으나 찾지 못했고 폐교에 축구센터를 지으려 했으나 대안학교가 들어서 무산됐다며 그 후에 이 땅을 매입했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기 전 단장은 "이런 과정을 모두 들여다본다면 불법 투기 목적으로 땅을 매입한 게 아니라는 점은 설명이 될 것"이라면서 "법정으로 간다면 증언해 줄 사람들도 많다"고 말했습니다.

땅을 사고도 5년이 지나도록 축구센터 건립을 위한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주변 땅값이 오른 게 우리 계획의 발목을 잡았다"고 해명했습니다.

반듯하게 축구장 모양으로 만들려면 추가로 주변의 땅을 몇 필지 더 사야 했는데 땅값이 확 올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돼버렸다는 것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