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세훈 취임식 "2030 희망 품는 '청년 서울' 만들겠다"

오세훈 취임식 "2030 희망 품는 '청년 서울' 만들겠다"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1.04.22 11: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세훈 취임식 "2030 희망 품는 청년 서울 만들겠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오늘(22일) 오전,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38대 서울시장 비대면 취임식에서 2030 청년세대가 희망을 품는 '청년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서울의 재도약을 위해 코로나 방역과 서민경제의 조화로운 병행, 공정과 상생을 바탕으로 2030 청년세대가 희망 품는 청년 서울 건설, 신속하지만 신중한 주택정책, 1인 가구가 행복한 서울,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비전 등 다섯 가지 약속을 제시했습니다.

또 서울시민 삶의 질 향상과 서울시의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확실한 비전을 마련하겠다며 다음 달 초 '서울 비전 2030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행정기관·정책 전문가·시민사회 대표 등이 참여하는 위원회는 글로벌경쟁력, 안심과 안전, 균형발전, 생활인프라, 공정·상생 등 총 5개 분과로 나뉘어 실현 가능한 의제와 대안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오 시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심장 서울은 다시 뛸 수 있다"면서 "재도약의 출발점에서 대기하는 육상 선수처럼, 서울은 스프링처럼 튀어 오를 수 있는 저력이 있다. 그 저력으로 글로벌 경쟁력 도시로 재도약하기 위한 절호의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