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권성동 "윤석열, 정무 감각 있다면 국민의힘 들어와야"

권성동 "윤석열, 정무 감각 있다면 국민의힘 들어와야"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4.22 1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권성동 "윤석열, 정무 감각 있다면 국민의힘 들어와야"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권성동 의원이 유력 대권 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향후 행보를 두고 "정무 감각이 있다면 제3지대에 머무르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권 의원은 오늘(22일) 오전 MBC 라디오에 출연해 "정당의 플랫폼에 들어와야 (대선을 치르는 데) 여러 가지 지원이나 혜택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으로 직행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민주당을 좋아하지 않으면 갈 정당이 어디 있겠나. 독불장군이 있을 수는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우리 당이 쇄신과 개혁을 거듭하면 (윤 전 총장) 본인이 자발적으로 들어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권 의원은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정권 교체를 열망하는 사람이라면 제한을 두지 말고 다 우리 당의 플랫폼으로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권 의원은 홍 의원 등과 함께 지난해 총선 공천 배제로 탈당했다가 가장 먼저 복당했습니다.

그는 '초선 당 대표론'에 대해선 "좋은 현상"이라며 "세대교체를 위해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