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자컬링 '팀 민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연승

여자컬링 '팀 민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연승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21.04.22 0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자컬링 팀 민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연승
여자컬링 '팀 민지' 춘천시청이 컬링 그랜드 슬램 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예선에서 2연승을 달렸습니다.

팀 민지는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컬링 그랜드 슬램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예선 A조 2차전에서 미국의 '팀 피터슨'(스킵 타비타 피터슨)을 7-4로 꺾었습니다.

5-2로 앞선 6엔드 2점을 내주며 1점 차로 추격당했지만, 7엔드 1점 달아나고 8엔드에서도 1점 스틸(선공 팀이 득점)하며 승리를 가져갔습니다.

그랜드 슬램은 세계랭킹 12위까지의 강팀만 출전하는 대회입니다.

팀 민지는 여자컬링 세계랭킹 11위 팀입니다.

예선은 6팀씩 2개 조로 나뉘어 라운드로빈으로 순위를 정하며, 상위 6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립니다.

팀 민지는 지난주 열린 그랜드슬램 챔피언스컵에서는 타이 브레이커 경기에서 패해 6강 플레이오프에 오르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초반 상승세를 달리며 플레이오프 진출 기대를 키우고 있습니다.

김민지, 김혜린(세컨드), 김수진(리드), 하승연(서드), 양태이(후보)로 구성된 팀 민지는 2018-2019시즌 국가대표였고, 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