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이란 동결자금 관련 어떤 조치도 안 해"

미 "이란 동결자금 관련 어떤 조치도 안 해"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4.22 0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이란 동결자금 관련 어떤 조치도 안 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현지시간으로 어제(21일) 한국 내 동결된 이란 자금의 해제와 관련해 어떤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의 고위 관리는 어제 기자들에게 이란의 동결된 원유 자산의 해제 문제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한국 자산과 관련해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면서 동결 자산이 해제됐다는 앞선 일각의 보도와 관련해서도 "이러한 자산에 대해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은 지난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 그리고 이란계 은행인 멜랏은행 등 국내 은행 총 3곳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 계좌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습니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려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으며 이란 정부는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요구해왔습니다.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70억 달러, 약 7조6천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국무부 고위 관리는 이란과의 핵 합의 협상과 관련해 미국과 이란 간의 의견 차이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이 관리는 이번 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간접적인 핵 협상 이후에도 미국과 이란의 중요한 의견 불일치는 지속되고 있고 협상은 아직 결론에 도달하지 못했으며 결과는 불확실하다고 말했습니다.

양국 간 주요 차이점은 미국이 어떤 제재를 철폐해야 할지와 이란이 핵 프로그램 억제 의무를 재개하기 위해 어떤 조처를 해야 할지에 관한 것이라고 이 관리는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협상이 여러 차례의 과정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란 핵합의 참가국 대표단은 지난 6일부터 오스트리아 빈에서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