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슈퍼리그 3일 천하로 끝? 어디서도 듣지 못한 'ESL 논란' 이야기 (by. 이정찬 기자)

슈퍼리그 3일 천하로 끝? 어디서도 듣지 못한 'ESL 논란' 이야기 (by. 이정찬 기자)

박진형 작가,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21.04.22 19: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유럽 빅클럽 12개 팀이 참가하는 '슈퍼리그'가 와해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축구계에 후폭풍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슈퍼리그는 유럽 빅클럽과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이 합심해 출범하려던 새로운 축구 대회인데요. FIFA와 UEFA 그리고 각국 정치권으로부터 유럽 축구계를 위험에 빠트리는 이기적인 행위라는 거센 비난을 받자 물러선 것입니다. 이러한 움직임 속에는 축구를 바라보는 유럽과 미국의 시각 차이, 그리고 자본과 근본의 대결 구도로 이해할 수 있는데요.

슈퍼리그는 과연 제대로 시작하지도 못한 채 끝나게 될까요? 축구계를 들썩인 논란 이면에 숨겨진 어디서도 듣지 못한 심오하고도 첨예한 이야기! 슈퍼리그 출범 배경과 전망을 SBS 스포츠취재부 이정찬 기자가 인문학적인 관점으로 풀어봤습니다.

(글·구성: 박진형 / 영상취재: 이재영, 최준식 / 편집: 김경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