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명박 · 박근혜 사면 건의에…文 "국민 공감대 필요"

이명박 · 박근혜 사면 건의에…文 "국민 공감대 필요"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4.21 20:47 수정 2021.04.21 2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1일) 청와대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함께 만났습니다. 국민의힘 소속인 두 시장은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민 공감대가 우선이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문준모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 박형준 부산시장을 청와대로 초청했습니다.

유영민 비서실장과 이철희 신임 정무수석도 함께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오늘은 뭐 특별히 의제를 정해놓고 자리가 아니고, 앞으로 더 소통하고 협력하자는 의미로….]

하지만 비공개 오찬에서는 예민한 의제들이 테이블에 올랐습니다.

박 시장이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을 꺼낸 것입니다.

박 시장은 "큰 통합을 재고해달라"며 사면을 건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두 분이 수감돼 있는 일은 가슴 아프다"면서도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고, 이 문제는 국민 통합에도 도움이 되도록 작용이 돼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후 오 시장도 "박 시장과 같은 건의를 드리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사면을 절제해 사용해온 만큼 그런 관점에서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시점에서는 사면 논의가 부적절하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밝혔다는 얘기입니다.

재건축 규제 등 부동산 정책에 대한 이견도 거론됐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오늘 대통령님께 절박한 재건축을 필요로 하는 현장, 꼭 한 번 직접 방문을 해주셨으면 좋겠다 (건의드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규제를 완화하면 부동산 이익을 위해 멀쩡한 아파트를 재건축하려 할 수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제 일, 영상편집 : 박선수, CG : 강경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