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대 들이받고 뺑소니…배달기사들 추격으로 잡았다

5대 들이받고 뺑소니…배달기사들 추격으로 잡았다

KBC 이준호 기자

작성 2021.04.21 20:37 수정 2021.04.21 2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무면허로 술에 취해 운전하다 길가에 세워진 차 여러 대를 들이받은 외국인 운전자가 붙잡혔습니다. 사고를 내고도 그대로 달아났었는데 오토바이 배달기사들이 이 남성을 끝까지 추격해 붙잡았습니다.

KBC 이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어두운 밤 좁은 골목길을 질주하는 검정색 SUV 차량.

주차된 차들을 잇따라 들이받고 달아나자 곧바로 오토바이 한 대가 뒤쫓습니다.

위태로웠던 골목길 질주는 또 다른 오토바이가 차 앞을 막아선 뒤에야 멈춥니다.

차에서 내린 건장한 체구의 운전자는 자신을 막아 선 오토바이 운전자들을 거칠게 공격하지만 곧 제압됩니다.

어젯(20일)밤 10시 반쯤 광주시 월곡동 주택가에서 한밤 추격전이 벌어졌습니다.

차량 5대를 들이받고 달아나다 붙잡힌 운전자는 투르크메니스탄 국적의 20대 남성 A씨로 운전 당시 무면허 음주 상태였습니다.

[경찰 :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주차된 차를 받아버리고, (오토바이가) 가로막으니까 충격을 (받고 멈춘 거죠.)]

추격전이 벌어진 400m 길이의 골목에는 보시는 것처럼 차량 파편들이 곳곳에 널브러져 있습니다.

A씨의 질주를 멈추게 한 오토바이 운전자들은 사고 현장 인근 업체의 배달기사들이었습니다.

뺑소니 사고를 목격한 뒤 5분이 넘는 추격전과 몸싸움 끝에 A씨를 붙잡아 경찰에 넘겼습니다.

[김길록·박재원/검거 배달 기사 : 딱히 겁은 안 났고 제가 아니라 누가 됐더라도 그 상황에서는 그렇게 했을 것 같기 때문에 당연한 것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경찰은 A씨와 차량에 함께 탑승한 또 다른 외국인 등 3명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학일 KBC·김형수 KBC)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