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이야" 출동하니 흉기에 찔린 시신, 그날 무슨 일이

"불이야" 출동하니 흉기에 찔린 시신, 그날 무슨 일이

KNN 박명선 기자

작성 2021.04.21 20:32 수정 2021.04.21 2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술을 마시고 말다툼하던 사람을 흉기로 찔러서 숨지게 한 뒤에 집에 불을 지른 혐의로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다른 집으로까지 불이 번지면서 위층에 살던 주민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KNN 박명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주택 1층 창문에서 연기와 함께 시뻘건 불길이 솟아 나옵니다.

건물에 진입한 소방관들은 주민이 없는지 확인합니다.

[소방 구조대원 : (4층은?) 4층까지 문을 두드리며 확인 중입니다.]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서 대원들은 건물 1층에서 숨진 50대 남성을 발견했습니다.

숨진 채 발견된 50대는 흉기에 여러 차례 찔린 상처가 남아 있었습니다.

시신 주변에서는 방화로 짐작되는 불에 탄 흔적도 발견됐습니다.

화재가 발생한 현장입니다.

이곳 3층에 사는 주민 60대 여성은 불이 나자 대피 도중 9미터 높이에서 추락해 바닥으로 떨어져 크게 다치기도 했습니다.

또 2층과 4층에 사는 60, 70대 여성 3명은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술에 취한 상태로 말다툼을 벌이던 53살 A 씨가 55살 B 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도주한 A 씨는 화재 발생 3시간여 뒤인 새벽 2시 반쯤 200미터 떨어진 곳에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신경범/산진경찰서 형사과장 : 당시 피의자는 노상에 쓰러져있는 상태였고 상처를 입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흉기는 피의자가 골목 안쪽에 버려둔 것을 (수색해서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치료가 끝나는대로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이원주 KNN)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