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상수 감독 친형, 3개월째 행방 묘연…강력사건 가능성도

홍상수 감독 친형, 3개월째 행방 묘연…강력사건 가능성도

SBS 뉴스

작성 2021.04.21 17:21 수정 2021.04.22 0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상수 감독 친형, 3개월째 행방 묘연…강력사건 가능성도
홍상수 감독의 친형(70)이 석 달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강원 평창경찰서는 홍상수 감독의 친형인 홍 모 씨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상수 감독의 조카이자 친형 홍 모 씨의 딸은 지난 1월 28일 "아버지가 며칠째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며 서울 노량진경찰서에 최초 실종 신고를 했다.

홍 모 씨의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평창군이고,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곳도 평창으로 확인되면서 평창경찰서가 사건을 넘겨 받았다. 3개월째 수사 중이지만 홍 모 씨의 행방은 여전히 묘연하다.

경찰은 당초 이 사건을 단순 실종 신고로 봤지만 카드와 전화 사용 내역 등이 나오지 않자 강력사건과 관련됐을 가능성에도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설명=홍상수 감독>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