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T 브리핑] "신났네" "잘났어"…국회서 나온 말의 무게

[HOT 브리핑] "신났네" "잘났어"…국회서 나온 말의 무게

SBS 뉴스

작성 2021.04.21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났네, 신났어" "잘났네, 잘났어"

국민의 선택을 받아 국회의원이 된, 그 것도 지도부에 있는 사람들의 입에서 나온 이야기입니다.

났다고 한 사람은 민주당 소속의 김상희 국회부의장이고, 잘났다고 한 사람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입니다.

그제(19일) 대정부질문 도중 야당을 향해 "신났다"고 비아냥댔다며 국민의힘은 어제 김상희 부의장이 사회를 보는 순간 격렬하게 항의하다가 결국 퇴장하기까지 했습니다.

그리고 "잘났다"고 똑같이 비아냥댔습니다.

이 문제는 오늘 국회본회의때 사회를 본 김상희 부의장이 "유감스럽습니다. 죄송합니다."고 하면서 일단락됐습니다.

정치의 많은 영역이 말로 채워진다고 하는 측면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하는 장면입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