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딸 1억 포르쉐, 안전 때문" 체포동의안 표결 앞 호소

"딸 1억 포르쉐, 안전 때문" 체포동의안 표결 앞 호소

이상직 무소속 의원, 동료 의원들에게 입장문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21 13:17 수정 2021.04.21 1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딸 1억 포르쉐, 안전 때문" 체포동의안 표결 앞 호소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무소속 이상직 의원의 딸이 몰던 고급 외제차를 두고 뒷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21일) 이 의원 측에 따르면 그는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어제 동료 의원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하는 입장문을 냈습니다.

이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검찰이 필요한 증거를 확보했음에도 증거 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없는 현역 국회의원을 구속하려 한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이스타항공 계열사인 이스타홀딩스의 자금 1억 1천만 원이 이 의원의 딸이 타던 포르쉐에 사용된 의혹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습니다.

이 의원은 "중학생 때 큰 교통사고를 당한 딸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가 기적적으로 회복했으나 둘째 아들은 죽었다"며 "교통사고에 극심한 두려움을 갖게 된 딸은 주변인들로부터 비교적 안전한 차를 추천받았고 그게 9천900만 원 상당의 포르쉐"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외제차는 회사 공금을 빼내 불법적으로 구매한 호화 승용차로 둔갑해 있었다"고 토로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언론은 "포르쉐가 안전한 차"라는 이 의원에 해명에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쏟아냈습니다.

이에 이 의원 측은 "일부 언론에서 기사화한 것처럼 이 포르쉐는 5∼6억 원짜리가 아니다"며 "고급 국산차 수준이고 이 의원이 사준 것도 아니다. 이스타항공 계열사 대표로 있는 딸이 업무용으로 리스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한편 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오늘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질 전망입니다.

전주지검은 앞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횡령), 업무상 횡령, 정당법 위반 등 혐의로 이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 의원은 2015년 3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이스타항공과 계열사 6곳을 실질적으로 소유하면서 회삿돈 58억 4천500만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