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모더나 백신 도입 협상 진행 중…스푸트니크V 자료도 주목"

정부 "모더나 백신 도입 협상 진행 중…스푸트니크V 자료도 주목"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21 1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모더나 백신 도입 협상 진행 중…스푸트니크V 자료도 주목"
정부는 상반기 코로나19 백신 물량을 도입하기 위해 모더나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오늘(21일) 정례 브리핑에서 "모더나를 비롯해 다른 백신의 상반기 공급 물량에 대해 계속 제약사들과 협상을 하는 중"이라며 "이를 통해 일부는 상반기에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상반기에 도입이 확정됐다고 발표한 약 1천800만 회분 물량에는 모더나 백신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부연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모더나사의 코로나19 백신을 4천만 회분(2천만 명분) 확보하고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가 어제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관련 질의에 "상당 부분 상반기에는 들여올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반기에 들어오게 돼 있다"고 밝혀 도입 시기가 3분기로 밀리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손 반장은 오늘 이에 대해 "협상과정 자체가 아직 종료되지 않은 상황이라서 협상이 완료되는 대로 이 부분을 발표하겠다"고 재차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백신 확보를 위해 미국과 '백신 스와프'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손 반장은 관련 질의에 "백신 스와프에 대해 미국 정부와 협의를 하는 등 외교적 노력을 다각적으로 기울이고 있다"며 "초기 논의 단계이기 때문에 특별히 지금 알려드릴 부분이 있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정부는 또 러시아 스푸트니크V 백신 관련 자료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백신 '스푸트니크 V'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손 반장은 "현재 세계적으로 스푸트니크V에 대해 허가와 검증 절차가 병렬적으로 일어나서 이 부분을 주목하고 있다"며 "유럽의약품청(EMA)에서도 검토하는 것으로 아는데, 상세한 데이터를 확보하면서 외국의 허가 사항도 참고하겠다. 하지만 아직 본격적으로 논의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이런 백신 확보 노력을 통해 상반기 1천200만 명에 대해 1차 접종을 완료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