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호영 "국민 불안과 불신, 대통령과 정부 무능 탓"

주호영 "국민 불안과 불신, 대통령과 정부 무능 탓"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4.21 10: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주호영 "국민 불안과 불신, 대통령과 정부 무능 탓"
국민의힘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해 "대통령과 정부가 오락가락 발언으로 국민의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주 대표 대행은 오늘(21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청와대가 '2분기 확보'를 공언했던 모더나의 공급 차질, 노바백스 생산 지연을 들어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의 부작용에 이어 모더나 도입의 (하반기) 연기로 백신 대란이 진짜 현실화하는 것 같다"며 "국민의 불신과 불안은 투명성과 일관성이 결여된 대통령과 정부의 무능 탓"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스라엘을 비롯한 백신 선진국이 마스크를 벗고 일상으로 돌아가 활발하게 경제 활동을 하는 걸 볼 때마다 국민 가슴은 더 무너져내린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백신 스와프는 우리 당이 꾸준히 주장하고 요구해왔다"며 "5월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당장 쓰지 않을 수 있는 양질의 백신을 조기에 많이 확보해달라"고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