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간대 구분 없는 안내 연락에…난장판 된 접종센터

시간대 구분 없는 안내 연락에…난장판 된 접종센터

TBC 박정 기자

작성 2021.04.21 0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주말 한 접종센터에 백신 맞으려는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큰 혼란이 빚어졌습니다. 거리 두기는 무시한 채 다닥다닥 붙어 앉아서 몇 시간씩 기다려야 했는데요.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TBC 박정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휴일,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인 영천시 생활체육관입니다.

백신 접종을 받으러 온 어르신들이 다닥다닥 붙어 앉아 있습니다.

접종 대상자를 가득 태운 전세버스도 속속 도착합니다.

대기하기 위한 간이 의자도 모자라 주차장 앞 공터까지 빼곡히 줄지어 섰고 사회적 거리두기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백신 접종 순서를 안내받지 못한 시민들이 항의하면서 현장은 그야말로 도떼기시장입니다.

[(자꾸 따지지 말고 뒤로 가시라고 하잖아요.) 여기 시민 한데 모아놓고 9시부터 10시까지는 화산면, 뭐 이렇게 해야죠. 무조건 뒤로 가라고 하면 무슨 경우입니까.]

영천시는 81세 이상 어르신에 이어 지난주부터 75세 이상 노인을 상대로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접종 대상자들에게 시간대 구분 없이 안내 연락을 하다 보니 한꺼번에 몰린 겁니다.

이에 따라 네 시간 넘게 기다리고서야 겨우 접종 주사를 맞는가 하면, 백신을 맞고서도 불안감에 코로나19 선별 검사를 받아야 하는지 고민할 정도입니다. 

[백신 접종 대상자 : 오전 중에 오라고 하더라고요. 한꺼번에 다 오라고 해놓으니까, 완전 난장판이에요. 거리 두기고 뭐고, 서로 (들어가려고) 밀고 당기고….]

이에 대해 영천시는 백신 추가 공급 조건인 보유량 80% 소진을 위해 예정에 없던 휴일 접종을 실시하면서 혼선을 빚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