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양 3세, 회삿돈으로 외제차 빌려 개인용무 사용 의혹

남양 3세, 회삿돈으로 외제차 빌려 개인용무 사용 의혹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21.04.21 0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양유업 회장의 장남이 회삿돈으로 수입차를 빌려 개인적인 일에 썼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차를 회사에서 쓰지 않고, 아이들 학교 데려다주는 데 썼다는 겁니다. 또 생일 같은 가족 행사에 쓴 돈을 회사 비용으로 청구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한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강남의 이 아파트는 등기부등록상으로는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이 35억 원에 전세를 든 것으로 돼 있지만 실제 거주자는 장남 홍진석 상무입니다.

회사가 리스한 고가 외제 차량 두 대가 주차돼 있는데 남양유업 내부 자료에는 주 운행자가 'VIP', 즉 홍진석 상무로 명시돼 있습니다.

차량 리스비로만 매달 1천100만 원 넘는 회삿돈이 지출됐고, 회사 소속 운전기사가 배정됐는데도 홍 상무 자녀의 통학 등 개인적인 용무로 쓰였다는 증언이 나옵니다. 

또 광고대행사가 남양유업에 쇼핑백, 생일파티 용품으로 각각 100만 원 넘는 돈을 청구했는데, 회장 부인 선물용, 홍 상무의 자녀 생일이라고 행사 내용이 기재됐습니다. 
 
직장인 익명 앱인 블라인드에는 회장 일가가 병원에 가거나 가족 여행할 때 직원들을 동원한다는 내부인 주장까지 제기됐습니다.

사적 용도로 회삿돈을 쓰는 건 세금 탈루나 횡령에 해당될 수 있습니다. 

남양유업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