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보] "생리로 조퇴해도 확인 못 해"…교사 성희롱 조사

[제보] "생리로 조퇴해도 확인 못 해"…교사 성희롱 조사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1.04.20 20:33 수정 2021.04.20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고등학교 여교사가 수업 시간에 여학생이 생리 조퇴를 한다 해도 확인할 수가 없다거나 남학생들은 예쁜 보건 선생님을 보면 치료 안 받아도 아픈 게 싹 없어질 거라는 식의 발언을 이어왔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조윤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양천구의 한 고등학교.

지난 13일, 고등학교 3학년 교사 A 씨는 교실에서 듣는 사람이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말을 했습니다.

"결석자가 1명밖에 없다"며 "자신이 맡은 반은 생리 결석이 많은데 이 반 여학생들은 생리도 안 하냐"고 물었고 "여학생들이 생리로 조퇴할 때 확인을 못 한다"고 했습니다.

여학생은 1달에 1번, 출석으로 인정해주는 생리 조퇴를 할 수 있는데 정말 생리 때문에 조퇴를 하는 건지 거짓말인지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이 학교는 남녀 합반으로 운영하고 있는데, 당시 교실에 있던 학생들은 황당했다고 말합니다.

[여학생 : 애들이 생리 조퇴를 습관적으로 한다고 그랬어요. 정말 아픈 사람 입장에선 부정 당하는 걸 수도 있잖아요. 자기 계속 아픈데, 눈치 보이기도 하고.]

A 교사는 남학생을 향해서도 성차별적인 발언을 했습니다.

"보건 선생님이 예쁘고 친절해서 남학생들은 치료를 받지 않아도 아픈 게 없어지지 않냐"고 말한 겁니다.

[남학생 : 진짜로 아픈데 갑자기 '얼굴만 봐도 낫는다'고 그것 때문에 오히려 기분이 더 안 좋아질 수 있죠.]

A 교사는 "해당 학급의 출석 상황이 좋아 농담 삼아 말한 것"이라며 "성차별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교육청은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며 "만약 성희롱성 발언이 맞다면 징계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이찬수, 영상편집 : 전민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