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폭 사태로 은퇴' 박상하 '14시간 감금 폭행' 의혹 벗었다

'학폭 사태로 은퇴' 박상하 '14시간 감금 폭행' 의혹 벗었다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1.04.20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학폭 사태로 은퇴 박상하 14시간 감금 폭행 의혹 벗었다
'학교 폭력'(학폭) 주장에 휘말려 은퇴한 프로배구 센터 박상하(35세·전 삼성화재)에 대한 '14시간 감금·폭행' 의혹은 허위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일 법률사무소 대환에 따르면, 박상하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한 A 씨는 지난 12일 '본인이 유포한 학폭 의혹은 모두 거짓이었다'고 자백했습니다.

박상하는 지난 2월 인터넷 익명 게시판에 학폭 가해자라는 주장이 올라와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특히 피해자를 감금해 14시간 동안 집단 폭행했다는 내용도 있어 충격을 줬습니다.

당시 박상하는 소속팀이던 삼성화재를 통해 "상처를 받은 분들께 죄송하다.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하지만 박상하는 "동창생 납치 및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A 씨를 형사 고소했습니다.

대환은 "조사 결과 A 씨는 중학교 시절 박상하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고, 자신이 중학교 시절 당한 학폭 피해를 이슈화하기 위해 유명인인 박상하의 이름을 언급한 것일 뿐, 박상하에게는 폭력을 당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대환은 A 씨가 자신의 주장이 허위였다는 사실 확인서를 제출했으며, 육성 녹음으로 박상하에 대한 사과의 말을 남겼다고 전했습니다.

박상하를 은퇴하게 한 인터넷 게시물이 허위로 드러나면서 박상하가 코트로 돌아올지 여부에 관심이 쏠립니다.

삼성화재가 은퇴 처리하면서 박상하는 자유 신분 선수가 됐습니다.

박상하는 영입을 타진하는 구단이면 어디든지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