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원순 성추행 사과한 오세훈…"성비위 즉각 퇴출"

박원순 성추행 사과한 오세훈…"성비위 즉각 퇴출"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21.04.20 1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장 자격으로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공식 사과했습니다. 오 시장은 앞으로 성 비위 적발 시 관용 없이 즉각 퇴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호건 기자입니다.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오늘(20일)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공식 사과했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서울특별시를 대표하는 현직 서울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지난 1년 여간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힘든 시간을 보낸 피해자와 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오 시장은 사건 발생 이후 대처도 부족했고, 전 시장 장례를 치른 방식도 잘못됐다며, 관련 책임자에 대해 인사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습니다.

오 시장은 먼저 성 비위 확인 시 즉각 퇴출을 의미하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즉시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가인권위가 설치 권고한 '성희롱 성폭력 심의위원회'는 외부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담 특별기구로 격상 운영하고, 성 비위 신고 핫라인 개통, 산하 기관 구성원 성폭력 교육 100% 이수 의무제도 도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실추한 우리 서울시의 명예를 회복하고 서울시가 진정으로 서울시민을 위한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서울시 구성원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합니다.]

오 시장은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가 조만간 업무에 복귀할 거라며, 본인이 원하는 시점에 원하는 부서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원칙을 지키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