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성에서 우주 헬기 '둥실'…첫 동력 비행 성공 순간

화성에서 우주 헬기 '둥실'…첫 동력 비행 성공 순간

나사가 개발한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04.20 07:31 수정 2021.04.20 10: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NASA가 만든 우주 헬기가 어제(19일) 화성 하늘을 처음으로 날았습니다. 그동안 지표면에서 무인 차량으로만 진행되던 화성 탐사 영역이 획기적으로 넓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황무지 같은 화성 표면 위로 높이 50cm 헬기가 둥실 떠오릅니다.

미국 현지 시간 19일 새벽 3시 반쯤, 미 항공우주국 나사가 개발한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가 화성에서 첫 동력 비행에 성공하는 모습입니다.

인저뉴어티는 이번 시험비행에서 이륙 후 초속 1m 속력으로 약 3m 높이까지 올라가 30초간 정지비행을 하고 착륙했습니다.

화성에서는 공기의 밀도가 지구의 100분의 1 수준에 불과해 뜨는 힘을 이용한 비행이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그간 화성 탐사는 카메라 같은 장비를 장착하고 지표면을 이동하는 무인 차량으로 수행됐습니다.

인저뉴어티는 탄소섬유 소재 날개로 회전 속도를 8배 높이며 이런 환경적 제약을 극복했습니다.

이번 성공은 화성 탐사 영역을 획기적으로 넓히는 중대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평가입니다.

[토마스 주버헨/미항공우주국 과학선교국 박사 : 우리는 닿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간 실제로 화성을 가까이 관찰하지 못했습니다. 이제 우리는 미래에 인간들이 비행 동체로 탐사하는 걸 상상할 수 있게 됐습니다.]

나사는 인저뉴어티를 향후 네 차례 더 시험 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