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흥주점서 5명 모임…지역도 국회도 '발칵'

유흥주점서 5명 모임…지역도 국회도 '발칵'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1.04.20 0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직 국회의원 가운데 처음으로 이개호 민주당 의원이 지난주 코로나에 걸렸었죠. 그 여파로 긴급현안을 다뤄야 할 국회 상임위가 무기한 연기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조사 결과, 이개호 의원의 수행비서가 5명 이상 모여서 안 된다는 방역 수칙을 어기고 유흥주점을 다녀갔다가 먼저 확진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한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광역시 서구의 한 유흥주점입니다.

지난 9일 이곳에서 5명의 일행이 같은 방에서 새벽 1시 반까지 술자리를 가졌습니다.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어긴 것인데 유흥주점 역시 방문자 명단을 제대로 작성하지 않았습니다.

5명 중 3명이 확진됐는데 확진자 중 1명이 더불어 민주당 이개호 의원의 지역구 수행비서 A 씨입니다.

[A 씨/이개호 의원 비서 : 전화가 와서 친구한테 인사만 잠깐 앉아 있는 수준이었고. (30분 내외? 그렇게 보면 될까요?) 예 예 그 정도.]

수행비서 A 씨는 이틀 뒤 가벼운 감기 증상을 보였는데도 이 의원의 지역구 일정을 사흘간 수행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14일 A 씨가 확진되면서 이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의 일정은 전면 중단됐습니다.

특히 다음 날 예정된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한 긴급 현안질의도 무기한 연기됐고, 이 의원도 확진됐습니다.

A 씨가 간 유흥주점에서는 종업원과 그 가족까지 확진자가 10명으로 늘었습니다.

방역당국은 유흥주점을 방문한 수행비서 일행에 대해 방역수칙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