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염수 우려" 협조 요청했지만…돌아온 미국의 입장

"오염수 우려" 협조 요청했지만…돌아온 미국의 입장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4.19 07:19 수정 2021.04.19 1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의 존 케리 기후특사가 한국을 방문했었습니다.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협조를 요청했지만 미국이 개입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와 만찬 회동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심각한 우려를 전달하고, 미국이 관심을 가지고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하지만 아침 기자간담회에서 케리 특사는 미국의 개입 필요성에 선을 그었습니다.

[존 케리/미국 대통령 기후특사 : 이미 명확하고 투명한 규정과 목표 아래 진행 중인 검증절차에 미국이 갑자기 개입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일본과 일본 편을 든 국제원자력기구 IAEA에 대한 신뢰도 강조했습니다.

[존 케리/미국 대통령 기후특사 : IAEA는 매우 엄격한 검증절차를 준비해놨습니다. IAEA와 일본의 능력을 신뢰합니다.]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 첫날 지지 의사를 밝혔던 미국이 정 장관의 협조 요청에도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겁니다.

미 식품의약국 FDA도 일본의 오염수 처리 방식에 대해 "인간과 동물의 건강에 영향이 없을 것으로 믿는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일본 지지가 계속되면서 우리 정부가 목표한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개와 해양방류 결정 철회를 끌어내기가 간단치 않아졌다는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