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티키타카' 브레이브걸스 단발좌 유나 "생계유지 위해 회사 몰래 카페 알바…알바 중 길거리 캐스팅"

'티키타카' 브레이브걸스 단발좌 유나 "생계유지 위해 회사 몰래 카페 알바…알바 중 길거리 캐스팅"

SBS 뉴스

작성 2021.04.19 0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티키타카 브레이브걸스 단발좌 유나 "생계유지 위해 회사 몰래 카페 알바…알바 중 길거리 캐스팅"
브레이브걸스가 무명 시절의 일화들을 공개했다.

18일에 방송된 SBS '티키타카'에서는 역주행 신화를 쓰고 있는 브레이브걸스가 첫 번째 손님으로 탑승했다.

이날 방송에서 브레이브걸스는 무명 시절 생계유지를 위해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민영은 "한국무용을 전공해서 레슨도 하고 회사 몰래 공연도 했다"라며 "잘 몰라 보시니까 분장으로 정체를 숨기고 공연을 했다"라고 고백했다.

또한 유나는 "회사 몰래 카페 알바도 하고 개인적으로 보컬 레슨도 하면서 생계를 유지했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카페 알바를 하다가 캐스팅을 당한 적도 있다. 캐스팅한 사장님이 기다린다고 하는데 난 관심이 없다고 하면서 거절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리고 은지는 쇼핑몰을 창업했지만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김구라는 "시상식에서 백업 댄서도 했다고 하던데, 몇 연차였길래 그랬던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브레이브걸스는 "서울 가요대상이라는 시상식에서 사일렌토라는 팝 가수의 분의 무대에 백업 댄서로 올라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브레이브걸스는 "사실 저희는 처음 서는 시상식 무대라 그것도 기뻤다. 그런데 무대에서 바라보면 앞에 자기 이름이 있는 테이블에 앉은 가수분들이 보이는데 너무 부럽더라"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SBS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