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로 치킨업계 '웃고' · 주류업계 '울고'

코로나로 치킨업계 '웃고' · 주류업계 '울고'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1.04.18 20:52 수정 2021.04.18 2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통 치킨 먹을 때 맥주와 같이 즐기는 경우가 많죠. 코로나19에도 치킨 프랜차이즈업체들은 사상 최고의 실적을 냈지만, 치킨과 함께 즐기는 맥주는 오히려 매출이 떨어졌습니다.

이 둘의 엇갈린 희비와 그 배경을, 전연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끊이지 않는 치킨 배달 주문에 쉴새 없이 닭을 튀깁니다.

매장을 찾는 손님도 적지 않게 눈에 띕니다.

[오정현/서울 양천구 : 확실히 (코로나19) 전보다는 매장을 덜 이용하는 편이긴 한 것 같아요. 배달로 시키기에는 (치킨이) 가장 편한 메뉴라 생각하고 양도 딱 적당한 것 같아서.]

지난해 치킨 프랜차이즈업체들은 연 매출 4천억 원 이상을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로 내수가 부진한 가운데 사상 최고의 실적을 거둔 것입니다.

거리두기 강화로 재택근무가 늘어난 데다, 비대면이 대세가 되면서 배달 수요가 급증한 덕분입니다.

반면 이른바 '치맥'으로 불리우며 치킨과 함께 즐기는 맥주 수요는 줄었습니다.

[김선희/치킨업체 운영 : 배달 비중이 많이 올라가서…. 맥주 손님이 많이 이제 줄었다고 봐야죠. 다들 일찍 집에 가시더라고요. 옛날처럼 길게 앉아서 안 드시고 딱 이제 저녁 간단하게.]

지난해 한 대표 맥주업체의 매출은 전년 대비 12.3%나 감소하는 등 실적이 부진했고, 맥주뿐만 아니라, 위스키와 소주 등 주류업계 전반에서 줄줄이 매출 감소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아무리 홈술이 늘었다지만 영업시간 제한으로 줄어든 식당과 술집에서의 주류 소비량을 만회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이은희/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 : 주류를 사서 혼자 마시는 '혼술'이 늘어나기는 했습니다. 그렇지만 워낙 업소에서 소비되는 양이 많기 때문에 (전체적인 주류 매출은 감소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배달음식이 대세가 되면서 식음료 소비 양과 방식 등에도 변화가 생기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이소영, VJ : 정민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