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월호 모욕 채팅방 개설…응징 나선 네티즌

세월호 모욕 채팅방 개설…응징 나선 네티즌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21.04.18 20:25 수정 2021.04.18 2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제 4월 16일은 세월호 참사 7주기였습니다. 그런데 한 SNS에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을 모욕하는 익명의 채팅방이 생겨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소환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익명으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입니다.

어제(17일)저녁과 오늘 오전 사이, 한 네티즌이 '세월호를 추모하지 않겠다'며 '세월호 크루'라는 방을 개설했는데, 일부 네티즌들이 이곳에서 세월호 참사를 조롱하고, 희생자와 유가족을 모욕하는 글을 지속적으로 올렸습니다.

그러자 이를 항의하는 네티즌들이 몰려들었습니다.

여러 명의 네티즌이 동시에 '분노'의 감정을 표시하는 이모티콘 수십 개를 한꺼번에 올리거나, 희생된 학생들 명단을 채팅 창에 올리는 방식으로 추모하며 채팅방을 마비시키는 일이 반복됐습니다.

모욕 글을 올리는 채팅방이 계속 생겨나자 한때, 오픈채팅방 목록에는 '세월호 크루' 채팅방을 없애자는 또 다른 채팅방이 여러 개 생기기도 했습니다.

현재 모욕 글이 올라온 채팅방 대부분은 항의 글이 이어져 제대로 된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카오 측은 오픈채팅방 제목이나 채팅 주제 키워드는 금지어가 설정돼 있지만, 채팅 내용 자체는 신고가 들어오지 않으면 제재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모욕 채팅방을 만든 사람을 처벌해 달라는 글이 올라오는 등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김종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