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가, 화이자 대표에 SOS…"추가 공급 실질 합의"

스가, 화이자 대표에 SOS…"추가 공급 실질 합의"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1.04.18 20:17 수정 2021.04.18 2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을 방문 중인 일본 스가 총리가 화이자 대표와 통화하면서 백신 추가 공급을 요청했습니다. 이야기가 잘 됐는지 일본 정부는 16세 이상 국민 전체가 접종할 수 있는 백신을 사실상 확보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스가 일본 총리의 방미 마지막 날 첫 일정은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와의 전화 통화였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스가 총리가 통화에서 화이자 측에 일본에 대한 백신 추가 공급을 요청했다고 밝혔고, 불라 CEO도 통화 직후 SNS에 스가 총리와 추가 공급 논의를 진행했다고 공개했습니다.

일본 정부에서 백신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고노 행정개혁상은 오늘(18일) 한 TV 방송에서 "이번 통화로 일본과 화이자가 백신 추가 공급에 실질적으로 합의했다"며, "9월 말까지 16세 이상 모든 접종 대상자에게 백신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당초 일본은 화이자로부터 올해 안에 7천200만 명분의 백신을 공급받기로 계약했습니다.

일본 내 16세 이상 인구가 1억 1천만 명임을 감안하면, 추가 확보 물량은 약 4천만 명분 정도로 보입니다.

일본은 의료 종사자에 이어 지난주부터는 65세 이상 고령자 3천600만 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시작했지만, 승인된 백신이 화이자 한 종류라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정상과 직접 이야기하겠다던 화이자 대표에게 스가 총리가 한 수 접어준 모양새지만, 4차 유행이 확연한 일본 내 상황을 고려하면 이만한 방미 성과도 없다는 평가입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영상편집 : 윤태호)

▶ 주말인데 600명대…넉 달 만에 3%대 양성률
▶ 모더나도 '한 번 더' 시험 중…수급 불안 커질 듯

많이 본 뉴스